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회,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 규탄 이어져


8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인공위성 발사 성공' 축하대회가 열렸다.

8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인공위성 발사 성공' 축하대회가 열렸다.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규탄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심각한 우려와 함께 추가 도발을 자제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고 도발적인 행동으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무책임한 행동이 한반도의 안보를 크게 악화시키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는 자발적으로 핵무기를 포기하고 국제 의무를 엄격하게 준수한 나라로서, 유엔 안보리 이사국 등 동반자 국가들과 협력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는 현재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을 맡고 있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도 성명을 통해 북한이 긴장을 더욱 고조시킬 행동을 삼가고, 즉각 건설적인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도 외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모든 나라가 평화적 목적으로 우주를 개발할 권리를 갖지만, 그 같은 권리도 국제적 의무에 부합해야만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역내 평화와 안보를 해치는 행동을 삼가라고 촉구했습니다.

태국 외무부는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국제사회의 우려를 무시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유럽연합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제 의무를 명백히 위반한 또 다른 사례라고 비난했습니다.

유럽연합은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정책 고위 대표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영국, 프랑스, 일본, 중국, 러시아 등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