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이티 대통령, 후임 선출 못한 채 퇴임


7일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에서 임기를 마친 미첼 마르텔리 대통령(가운데)이 차에 올라타기 전에 지지자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7일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에서 임기를 마친 미첼 마르텔리 대통령(가운데)이 차에 올라타기 전에 지지자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차기 대통령이 선출되지 못한 채 현직 대통령이 자리에서 물러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아이티 헌법에 따라 미첼 마르텔리 대통령은 임기 5 년을 마친 어제 (7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이에 따라 의회가 며칠 안에 과도 대통령을 선출할 때까지 에반스 폴 총리가 임시로 대통령직을 수행하게 됩니다.

그동안 두 차례나 연기됐던 대통령 결선투표는 오는 4월 24일로 정해졌습니다. 선거가 예정대로 치러지면 대통령 당선자는 5월에 공식 취임하게 됩니다.

마르텔리 대통령 퇴임식은 아이티 최대의 연례 축제일 첫 날 이뤄졌지만 이번 축제는 폭력 사태로 취소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정치불안이 계속되면서 서반구 최빈국인 아이티에 대한 해외 투자가 더욱 위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