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7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청와대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7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청와대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의 이번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7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1시간 만에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북한이 새해 벽두부터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4차 핵실험에 이어 또다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다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오직 체제유지를 위해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이는 전세계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 정권이 고통받는 북한 주민들은 철저히 외면한 채 오직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몰두해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유엔안보리에서 하루 속히 강력한 제재 조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도 이날 성명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북한이 변화할 수 밖에 없도록 필요한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 차장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명백한 유엔안보리 경의 위반일 뿐아니라 국제사회가 간절히 바라는 평화를 무시했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