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국가조찬기도회 연설 "신앙으로 인류 보편 가치 포용"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4일 워싱턴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4일 워싱턴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종교적 믿음을 통해 두려움을 극복하고 인류 보편의 가치를 포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4일 워싱턴에서 열린 연례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신앙은 두려움에 대한 훌륭한 치료제”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재임 기간 중 처음으로 이슬람 사원을 방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이 기독교를 믿으면서 일상적인 두려움을 극복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맏딸이 올해 말 백악관을 떠나 대학에 진학할 때 안전할 지를 걱정했었고, 대통령으로서 미군을 해외 군사작전에 파병할 때 두려움을 느꼈다는 것입니다.

그는 또 인간은 두려움으로 인해 자신과 다른 성향의 사람을 배척하고, 냉소적인 태도를 가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로 8번째이자 임기중 마지막 연례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