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대북 인도적 사업에 2년간 74만 달러 제공


영국 런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영국 런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영국 외교부가 지난 2013년부터 2년 동안 대북 인도적 사업에 74만 달러를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주로 북한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활을 개선하는데 집중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는 지난 2013년 9월30일부터 2015년 10월8일까지 대북 인도적 사업에 51만 파운드, 미화 74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조이스 아닐레이 부장관이 2일 밝혔습니다.

아닐레이 부장관은 이날 상원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북한에서 다양한 인도적 사업들을 통해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농촌 지역 주민들을 위한 식량과 영양 개선 사업과 라선 지역 홍수 피해 어린이 지원 등이 여기에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아닐레이 부장관은 더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국 정부의 대북 지원 사업은 인도주의 활동을 펴는 비정부기구들을 통해 이뤄져 왔습니다.

영국 외교부가 앞서 공개한 대북 공적원조 자료에 따르면 영국 외교부는 같은 기간 중 영국문화원의 영어교육과 영어교사 연수, 북한 관리들의 영국 초청, 북한의 아시아 장애청소년경기대회 참가를 지원했습니다.

또 북한 적십자사의 구호 장비와 물품 구입, 북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쉐브닝 장학금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양자 간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한편 아닐레이 부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앞으로 대북 인도적 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아닐레이 부장관은 내년도 대북 인도적 사업과 관련해, 이 사업들이 주민들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여부와 최근의 북한 핵실험에 따라 대북 접근법을 바꿀 필요가 있는지를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핵 개발과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북한과의 교류를 계속하는 이른바 ‘비판적 교류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 주민, 특히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력이 있는 북한 관리들에게 영국과 영국의 가치를 알림으로써 고립된 채 남아 있는 것보다 외부세계와 협력하는 것이 더 낫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것이 비판적 교류정책의 목표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