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북한-EU 간 교역 40% 감소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 의회 건물 앞에 유럽연합 깃발이 휘날린다. (자료사진)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 의회 건물 앞에 유럽연합 깃발이 휘날린다. (자료사진)

지난해 북한과 유럽연합(EU)의 무역액이 대폭 줄었습니다. 이런 감소세는 유럽에 대한 북한의 수출 감소가 원인이었습니다. 이 소식,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5년 북한과 유럽연합(EU)의 교역액이 전년도와 비교해 크게 줄었습니다.

한국 무역협회 자료를 집계한 결과, 작년 북한의 대EU 교역액은 2015년 1월부터 10월까지 약 2천800만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이 액수는 전년도인 2014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거의 40% 감소한 겁니다. 2014년 1월부터 10월까지 북한과 EU의 교역액은 4천6백만 달러 규모였습니다.

분석 결과, 이런 감소세는 수출이 주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북한의 대EU 수출액은 약 1천1백만 달러로 2014년과 비교해 약 62%나 줄었습니다. 반면 수입은 약 1천7백만 달러로 2014년 대비 1% 감소했습니다.

무역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이 EU에 수출한 주요 품목으로는 전기기구류가 2014년 같은 기간보다 178% 증가한 430만 달러를 기록했고, 무기화학제품이 약 320만 달러, 그리고 철강제품이 약 12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북한의 주력 수출품 가운데 하나인 광산물과 의류제품의 수출은 부진했습니다.

석탄 같은 광산품은 지난해 대EU수출이 전혀 없었고, 의류는 60만 달러어치를 수출하는데 그쳤습니다. 특히 방직용 섬유 직 물 제품의 경우 2014년 같은 기간과 대비해 수출액이 대폭 줄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반면 북한이 EU에서 수입한 주요 물품은 보일러-기계류가 약 300만 달러, 의료용품이 약 290만 달러, 그리고 정밀 광학-검사기기가 약 17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집계 결과, EU 회원국으로 북한과 가장 무역을 많이 한 나라는 독일로 독일과 북한의 교역액은 지난해 10월까지 약 760만 달러에 달했습니다.

한편 한국과 유럽연합 간 교역액은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약 810억 달러 규모입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