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조계종, 탈북민·외국인들과 함께하는 설맞이 행사


지난달 31일 서울 양천구 국제선센터에서 탈북민, 외국인들과 함께하는 설맞이 행사가 열렸다. 참가자들이 인절미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울 양천구 국제선센터에서 탈북민, 외국인들과 함께하는 설맞이 행사가 열렸다. 참가자들이 인절미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의 불교 종단인 조계종이 설 연휴에 고향에 가지 못하는 외국인들과 탈북민들을 위한 설맞이 행사를 열었습니다. 설날인 오는 8일에는 탈북민들이 모여 합동 차례도 열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박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녹취: 현장음]

오는 8일은 음력으로 1월1일, 설날입니다. 온 가족이 함께 모이는 설이지만 설 연휴에도 고향에 가지 못하는 탈북민들은 마음 한 구석이 허전할 수밖에 없는데요. 한국 불교계가 이런 탈북민들과 외국인들을 위로하는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서울 양천구에 있는 조계종 국제선센터에서 지난 1월 31일에는 탈북민과 다문화 가족 80여 명과 함께 설 맞이 문화행사를 가졌고요, 오는 8일에는 탈북민들을 위한 합동 차례를 진행할 예정인데요, 조계종 국제선센터의 천조 스님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천조 스님, 조계종 국제선센터] “요즘은 설 문화가 많이 또 없어진 부분도 있고, 또 새로 살아나는 부분도 있고 한데, 전통문화에 대해서 좀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까 해서 음식문화 또 의복문화, 놀이문화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 해서 어린이들이랑 같이 가족들이랑 같이 와서 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해서 준비된 것인데, 지역에 계신 다문화나 또 새터민 가족들을 데리고 이 분들이 정착하고 거주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프로그램들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이 분들을 이제 소외되지 않고 우리라는, 우리의 테두리 안에 들어와서 그냥 우리는 둘이 아니고 하나라는 이런 하나의 개념을 좀 심어주고 싶은 거예요.”

[녹취: 현장음]

1월31일 행사에서는 사찰 예절과 민속놀이, 노래 등 한국의 설 문화를 소개하고 인절미 만들기와 전통한복 입기 등을 진행했는데요. 설을 미리 체험하고 여럿이 어우러져 즐기는 행사에 탈북민들과 외국인들의 호응이 높습니다.

[녹취: 참가자] “위로가 돼요. 설 전에. 왜냐하면 이렇게 또 저는 이런데 오길 좋아해요. 왜냐하면 가족이 없으니까 어디 가서 이런 분위기 내기도 그렇고, 만약에 애들 뭐 설 행사하면 애들 데리고 가서 놀고도 싶고 그래요.”

“저 태국에서 왔어요. 재미있었어요. 평일에 한복 못 입잖아요. 오늘 입으니까 기뻐요. 떡국도 맛있게 먹었어요. 여러 나라 친구 생기고.”

“좋죠. 보람 있고. 이게 더 많은 인원이 참석을 해서 더 많이 성황을 이뤘어야 됐는데, 그거는 좀 아쉬운 것 같아요.”

“자조모임 같은 거 있기는 있는데 그런데 바빠서 못 나올 때가 많죠. 그런데 이런 행사, 단체행사 같은 거 있을 때 자주 참석하는 분들은 자연적으로 얼굴이 트여가지고 만나면 얘기하고 그러죠. 다 흩어져가지고 지금 결혼해서 사니까. 한국 와서 서울에서 옛 것을 되새기는 의미? 좀 그런 게 있죠. 저희 처음에 왔을 때는 진짜 이런 분위기가 아니었거든. 솔직히 많이 아쉬워요. 너무 늦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고향사람들을 만나 함께 이야기하고 즐기다 보니 고향의 설 풍경이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녹취: 참가자] “먹는 거 음식이 좀 다르잖아요. 저는 설날마다 고향이 생각나요. 왜냐하면 여기는 시댁이 없어요. 없으니까 좀 외로운 거 그런 거 있어요. 애들도 외롭고. 아빠가 혼자라서. 설 잘 쇠고 부모님 건강하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녹취: 현장음]

조물조물 콩가루를 묻혀 인절미를 만들어보기도 했습니다.

[녹취: 참가자] “(어때요, 맛이?) 네, 맛있어요.”

“이게 반죽이 좀 식으면 모양이 나올텐데, 아직.”

[녹취: 현장음]

외국인들과 탈북민들이 함께 만든 인절미는 지역 경로당에 전달돼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게 됩니다. 한편, 설 당일인 오는 8일에는 고향에 가지 못하는 탈북민들을 위한 설 맞이 합동차례를 진행하는데요, 국제선센터에서는 매년 설날과 봉축 기간 그리고 추석 전에 외국인들과 탈북민들을 초청해 전통문화교육‧체험 행사를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계속해서 천조 스님의 설명입니다.

[녹취: 천조 스님, 조계종 국제선센터] “그런 예로, 이 분들이 필요하다 그래서 영어를 배운다든지 한국말을 또 배우는, 한국어 배우는 교실이 있어요. 그런 것도 하고 우리 문화를 배우는 걸로 해서 명절마다 명절 맞이 행사를 하는데, 설날 당일에는 고향에 못 가는 북한이탈주민들을 대상으로 설 합동차례를 같이 지내고 또 설날에 행사를 같이 정비하고 이 분들을 위해서 간단한 기념품도 좀 준비해서 이렇게 나눌까, 이웃의 정을 나누는 그런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남한 사람들 하고 같이 합동차례를 같이 지낼 거예요. 그 전에는 따로 지냈다고 하던데 우리가 남북이 둘이 아니고 하나잖아요. 그래서 남한 주민들과 우리 북한에서 오신 분들이 같이 합동차례를 같이 지내는 데, 한 100 명이 넘게 오시더라고요.”

[녹취: 현장음]

서울에서 VOA 뉴스 박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