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일본 내 친북인사 통해 대남 공작'


일본 도쿄의 조총련 중앙본부 입구를 일본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조총련 중앙본부 입구를 일본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일본 내 친북 인사를 통해 대남 공작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1990년대 후반부터 약 20년 동안 일본의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계열 대학교 교원을 통해 한국에 대한 공작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일본 언론들이 2일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은 일본 경찰이 이날 조총련 계열 교육기관인 조선대학교 전직 교원 박재훈 씨를 사기 혐의로 체포했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찰은 지난해 6월 10일 실업 급여 관련 사기 혐의로 박 씨의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박 씨가 북한의 지령을 받은 정황을 확보했습니다.

압수한 박 씨의 컴퓨터에서 북한의 대남공작기구인 225국으로부터 받은 이메일과 지시문서, 한국에서 헌법재판소의 명령으로 2014년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전직 간부가 보낸 활동보고서, 그리고 이 전직 간부에게 보낸 이메일 등이 확인됐다는 겁니다.

특히 225국 작성 문서에는 ‘한국 대통령 선거를 통해 친북 정당의 주장을 침투시켜라’, ‘반체제 시위로 한국인을 포섭하라’는 등의 지시가 적혀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북한은 박 씨를 통해 한국 통진당의 전직 간부가 2007년 한국 대통령선거 때 정세를 보고하도록 지시했고, 2008년 총선 때는 한국 민족무용단체를 당시 민주노동당 후보자 선거운동에 동원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찰은 북한이 공작 활동에 대한 단속이 엄격한 한국 측에 직접 지시하는 것을 피하고 일본을 중계거점으로 삼은 것으로 보고 실태를 규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