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군부 개헌안 초안 '내년 7월 총선'


태국 헌법초안위원회 미차이 루추판 위원장이 29일 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헌법 초안을 내보이고 있다.

태국 헌법초안위원회 미차이 루추판 위원장이 29일 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헌법 초안을 내보이고 있다.

태국 헌법초안위원회는 29일 군정 통치기구의 존속 기간을 정한 헌법 초안을 완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최고 군정기구인 국가평화질서회의와 과도내각, 과도의회인 국가입법회의, 개혁 추진 기구인 국가개혁조정회의 등은 헌법 공포 후에도 순차적으로 최장 1년간 더 유지됩니다.

헌법초안위원회는 우선 평화질서회의와 내각의 경우 내년 7월로 예정된 총선을 통해 새로운 의회가 구성되고, 의회가 새 내각을 구성할 때까지 존속시키기로 했습니다.

또 입법회의는 새 의회가 개회될 때까지 운영하며, 개혁조정회의는 새 헌법 공포 후 1년간 정치, 경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개혁안을 실행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태국 군부는 새 개헌안을 오는 7월 국민투표에 부치고, 국왕 승인 절차를 거쳐 8월에 공포할 예정입니다.

또 내년 7월에는 총선을 치러 새 의회와 정부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