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에 실종 주민 5명 관련 정보 요청


지난 2013년 12월 중국 접경 도시 북한 신의주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압록강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12월 중국 접경 도시 북한 신의주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압록강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인권이사회가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 주민 5 명의 행방에 대한 정보를 북한에 요청했습니다. 중국 당국에는 체포한 뒤 북한으로 강제송환한 북한 주민 9 명에 대한 정보를 요청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강제적 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 5 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북한 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하반기 활동을 정리한 이 보고서는 이들 5 명이 지난 2005년에서 2011년 사이 북한에서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승길 씨는 2005년 함경북도 온성에서 체포된 뒤 2006년 이후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또 호영희 씨는 2011년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에게 체포됐고, 김은실 씨는 2009년 평안남도 성천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이밖에 2011년에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에게 각각 체포된 18세 소녀와 소년 사건도 보고서에 포함됐습니다.

지난 1980년에 설립된 실무그룹은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단체들로부터 실종 사건을 접수해 심사한 뒤, 이를 납치 의심 국가들에게 통보해 명확한 조사 결과를 보고하도록 요청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해 7월 57 건의 미해결 사건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며, 하지만 이 정보들이 문제 해결을 위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실무그룹은 보고서에서 중국 당국에 체포된 뒤 강제북송된 북한 주민 9 명에 대한 정보를 중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국적의 김형일 씨 등 9 명은 2004년에서 2008년 사이에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한으로 송환됐습니다.

실무그룹은 중국 정부에 이들 9 명에 대한 해명을 요구한 사실을 북한 정부에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