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대통령 "민주적 정권교체, 국민의 승리"


퇴임을 앞둔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이 28일 마지막 의회 연설을 위해 의회 건물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퇴임을 앞둔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이 28일 마지막 의회 연설을 위해 의회 건물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미얀마의 테인 세인 대통령이 이달 말 퇴임을 앞두고 오늘 (28일) 의회에서 마지막 연설을 했습니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연설에서 평화적 정권이양을 미얀마의 승리로 규정하며 각 정당들에 좋은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또 민주화 운동에 전념해 온 아웅산 수치 여사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은 다음달 1일부터 정부권력을 이양 받게 됩니다.

이날 개원된 의회에서는 국회의장을 비롯한 핵심 요직이 선출됩니다.

미얀마에서는 한달쯤 뒤 대통령 선거가 실시되는 가운데 수치 여사는 외국 국적의 직계가족이 있는 경우 출마할 수 없도록 규정한 미얀마 헌법의 제약을 받고 있습니다.

또 민주주의민족동맹은 정권 장악에도 불구하고 의석의 4분의1은 군부에 할당돼 있어 앞으로 국정운영에 걸림돌이 될 전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