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북한 교역상대국 세관 검사 지원 추진


지난 2006년 10월 일본 교토 서부 마이즈루 항에 정박해 있는 북한 선박. (자료사진)

지난 2006년 10월 일본 교토 서부 마이즈루 항에 정박해 있는 북한 선박.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금지품목을 싣고 북한으로 가는 선박을 막기 위해 다른 나라 세관의 검사 능력 향상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가 북한과 교역하는 나라의 세관 검사 능력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일본 `NHK' 방송이 26일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북한의 3차 핵실험 후 북한의 핵과 무기 개발 관련 물자 확보를 차단하기 위해 의심 화물선을 조사할 의무가 각국에 부과됐지만 북한이 다시 핵실험을 한 것은 당시 조치가 효과를 내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일본 정부가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현재 유엔 안보리가 논의 중인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과 별도로 북한과 교역하는 나라가 북한 관련 선박에 대해 엄격한 세관 검사를 실시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를 준비하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최근 도쿄에서 열린 연례 ‘아시아 비확산 고위급 대화’에서 국제적인 공조를 통해 핵과 미사일 관련 물자가 북한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국가들이 화물검사를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공조하기로 합의했으며, 전문가를 파견한 화물검사와 출입국 관리 인재 육성을 지원해 대북 제재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