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청소년 수감자 독방 수감 금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연방 교도행정의 개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25일) 미국 ‘워싱턴 포스트’ 신문 기고문에서 미국 내 감옥에는 현재 최대 10만여 명이 독방에 수감돼 있다며, 이 같은 관행은 잠재적인 황폐화와 지속적인 심리적 문제를 일으킨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독방 수감 경험은 취업이나 가족과의 재결합, 생산적인 사회 구성원이 되는 기회를 자주 박탈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청소년 수감자들과 가벼운 죄를 저지른 수감자들의 경우 독방 수감을 금지한다며, 전체 220만 명의 연방과 주 교도소 수감자들 가운데 약 1만 명이 적용 대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 의회가 더욱 공정하고 효율적이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형사사법제도 개혁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