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군사적 차원 사드 배치 필요"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한 뒤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이 한국 군 최고위층에서 제기됐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에 대해 군사적 차원의 견해라고 해명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은 25일 `M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하는 문제는 국방과 안보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 (MBC 인터뷰)] “사드 문제는 분명히 국방과 안보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할 문제이고 군사적인 수준에서 말씀 드리면 저희들이 그런 능력이 제한되기 때문에 군사적으로는 충분히 필요한 그런.. (것이다).”

한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현재 한국 군이 구축 중인 킬체인과 하층방어체계인 KAMD가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데 제한이 있기 때문에 사드 배치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로 해석됐습니다.

한국 국방부 최고위 당국자가 한국 군의 탄도미사일 요격 능력과 사드 배치를 검토할 필요성을 연결해 발언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과 한국 국방당국 사이에 사드 배치와 관련해 비공식 또는 공식적인 논의가 상당히 진행 중인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국방부는 이 같은 관측에 대해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26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장관님 말씀은 계속 높아지고 있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서 억제와 대응 능력을 향상하는 대책 마련 차원에서 주한미군이 사드를 배치한다면 우리 안보와 국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군사적 차원에서 하신 말씀입니다.”

한국 정부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 여부와 관련해 미국의 요청이나 협의가 없었고 이에 따라 결정이 내려진 것도 없다는 이른바 ‘3무 원칙’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6일 기자설명회에서 한국 군이 현무미사일을 증강 배치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미사일 전력 확충 문제는 군사비밀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습니다.

김 대변인은 현무미사일이 한국 내에서 생산되는 것이라며 ‘한국 군의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보도 내용에 대해 맞다, 틀리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의 `SBS' 방송은 25일 한국 군이 두 차례의 미사일 증강 5개년 계획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현무미사일 2천 기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또 한국 군의 미사일 증강 계획이 개전 후 6일 안에 북한의 미사일과 장사정포 전력의 70%를 무력화시킨다는 전략 목표를 ‘24시간 이내 70% 무력화’로 수정한 데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