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이란 정상회담 "양국 관계 새 장 열려"


이란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23일 테헤란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이란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23일 테헤란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중동 순방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란을 국빈방문했습니다.

시 주석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3일 정상회담을 갖고, 두 나라 관계를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관계로 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두 나라는 외교와 경제 분야 등에서의 협력을 넓히기 위한 17개의 협정에 서명했으며, 앞으로 상호 무역을 현재의 10배 이상인 연간 6천억 달러 규모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은 중국 정상의 이란 방문으로는 14년 만에 처음입니다.

시 주석은 두 나라 관계를 전략적 관계로 발전시키기로 했다면서,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를 넓히고 상호 정치적 신뢰를 깊게 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이 핵 관련 경제 제재로 원유 수출이 제한된 지난 몇 년간, 중국은 이란산 원유의 최대 수입국이었습니다. 중국은 이란과 주요 6개국의 핵 협상에도 참가해서, 협상 타결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중국에 대해 이란이 핵 합의를 계속 이행하도록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