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동부 기록적 폭설...항공편 수천편 결항


미국 워싱턴을 비롯한 동부 일대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가운데, 22일 밤 워싱턴 연방의사당 주변에서 제설요원이 눈을 치우고 있다.

미국 워싱턴을 비롯한 동부 일대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가운데, 22일 밤 워싱턴 연방의사당 주변에서 제설요원이 눈을 치우고 있다.

미국 수도 워싱턴을 비롯한 동부 대부분 지역이 폭설에 덮였습니다.

대형 눈폭풍이 강타한 미국 동부 주요 도시들은 주말 동안 60cm가 넘는 기록적인 폭설이 예보된 가운데, 시속 80km의 강풍까지 불면서 대중교통 운행이 중단되고 항공편도 결항되는 등 대부분 마비 상태입니다.

미국 수도 워싱턴도 23일 오전 현재 이미 25cm가 넘는 눈이 내리면서, 역대 10위 안의 적설량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뮤리엘 바우저 워싱턴 시장은 22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생명이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시민들이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하고 안전한 곳에 머무는 등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워싱턴의 연방정부도 문을 닫았으며, 이례적으로 워싱턴 수도권 전철도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이번 눈폭풍으로 미국 동남부 켄터키에서 동북부 뉴잉글랜드까지 수천만 명의 시민들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버지니아와 메릴랜드를 비롯해 이미 10개 주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전국적으로 22일까지 항공기 6천300편이 결항됐으며, 수천 편이 추가로 결항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