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당국자 "민간 차원 대북 직접 접촉 불허"


북한이 첫 수소탄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지난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에서 정준희 대변인(오른쪽 두번째)이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첫 수소탄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지난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에서 정준희 대변인(오른쪽 두번째)이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4차 핵실험 이후 한국 측 민간단체에 제3국에서의 접촉을 제안했지만 관련 단체들이 최근 상황을 고려해 응하지 않았고 정부에 북한 측과의 접촉 신청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이 같은 접촉 제의에 대해 ‘따귀를 때려 놓고, 악수하면서 사이 좋게 지내자고 하는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21일) 기자들에게 장소를 불문하고 북한 측과의 직접 접촉은 안 된다고 말해, 당분간 한국 내 민간단체들이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해도
허가하지 않을 방침임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4차 핵실험 직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종교단체 등 한국의 민간단체 서너 곳에 올해 사업계획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접촉을 중국에서 갖자고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