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최룡해, 3개월만에 김정은 수행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붉은색 동그라미)가 최근 완공된 청년운동사적관을 현지시찰하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수행했다고 2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최 비서가 김 제1위원장의 현지시찰을 수행한 것은 지난해 10월 19일(보도시점)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 때 이후 3개월 만이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붉은색 동그라미)가 최근 완공된 청년운동사적관을 현지시찰하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수행했다고 2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최 비서가 김 제1위원장의 현지시찰을 수행한 것은 지난해 10월 19일(보도시점)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 때 이후 3개월 만이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복귀 후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수행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최근 새로 건설된 청년운동사적관을 현지 지도한 사실을 오늘 (20일) 보도하면서 김 제1위원장을 수행한 인사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에 이어 두 번째로 최룡해 비서를 거명했습니다.

최룡해 비서가 김 제1위원장을 수행한 것은 지난해 10월 모란봉 악단 공연 관람 때 이후 3개월 만입니다.

최룡해 비서는 모란봉 악단 공연 관람 이후 공개석상에서 모습을 감춰 한동안 숙청설이 나돌다가 지난해 말 김양건 노동당 비서의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에 포함되면서 복권된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