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울 전쟁기념관 전쟁역사실 재개관...선사시대부터 임진왜란까지


지난 12일 재개관한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전쟁역사실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물을 보고 있다.

지난 12일 재개관한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전쟁역사실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물을 보고 있다.

서울 전쟁기념관의 전쟁역사실이 6개월 간의 새 단장을 마치고 재개관했습니다. 서울에서 박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녹취:현장음]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 전쟁역사실이 6개월 간의 시설공사를 마치고 지난 12일 재 개관했습니다.

[녹취: 현장음]

이번에 재개관한 전쟁역사실은 2천104㎡ 규모의 전시관으로 선사시대부터 조선 중기 임진왜란까지의 전쟁역사를 재개관했는데요. 각 시대별, 시간 순으로 구분했습니다. 각 시대마다 대표 유물의 모습으로 재현된 문을 설치했고요, 정보 검색대와 휴게 공간을 전시실 곳곳에 마련했습니다. 전쟁기념관의 김대중 학예부장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김대중, 전쟁기념관 학예부장] “딱딱하게만 보여졌던 옛날 발굴된 유물들을 전시 영상과 그래픽 이런 것들, 입체적으로 통해서 아주 어려운 내용들을 쉽게 이렇게 바로 눈으로 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그렇게 여기 오시면 관람하실 수가 있겠습니다. 660년 나당연합군하고 싸웠던 황산벌 전투, 백제의 계백장군의 황산벌 전투를 우리가 맵핑 영상이라고 해서 새로운 지도와 그 다음에 피아가 전쟁하는 그 개념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고요, 그리고 세계적인 몽골 제국하고 고려가 1232년 처인성에서 전투를 벌였던 그런 모습들을 미라클 영상이라고 해서 당시 전투했던 모습을 김윤후 장수를 실물 그대로, 매복작전하는 것을 모형으로 다 만들어 놓고 그 앞에서 영상이 이렇게 복합적으로 연출되는 그런 전시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한산도 대첩을 3D 영상으로 실감나게 볼 수 있도록 그렇게 해 놓았습니다.”

[녹취: 현장음 ]

가장 변화가 큰 곳은 남북국 시대 부분인데요, 발해의 역사를 세분화해 전시하는 등 발해 전시공간을 확대, 강화했습니다. 또 조선시대 임진왜란 부분에서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한산대첩 영상실감실도 설치해 7분 간의 영상을 통해 관람객들이 실제 전투 현장에 와 있는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녹취: 관람객] “ 말로 표현할 수는, 그냥 보면 알 것 같은데요? 생동감도 있고요, 뭐 색채라든지 뭐 표현 기법이라든지 뭐 이런 게 전체적으로 봤을 때 많은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되게 멋있는 것 같아요. 유물들도 많고, 역사적인 거를 많이 알고는 있었는데 다시 한번 보면서 조금 더 관심 있게 보게 되는? 네, 그런 곳인 것 같아요.”

“굉장히 좋죠. 왜 그러냐 하면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할 때 박물관, 기념관? 거기 옛날에 갔었어. 그게 아니고. 갔었는데 그리고 새로운 마음으로 또 왔을 때, 새로운 전시가 이렇게 돼 있다는 거는 정말 생각지도 않은 그 충만감이 와요. 여기서 이제 굉장히 마음이 좀 흐뭇해요. 빨리 우리가 먼저 봐야 돼. 이런 마음.”

재개관된 전쟁역사실은 선사시대에서 조선 중기까지를 다루고 있지만, 기념관을 둘러보면서 6.25 전쟁을 떠올리기도 합니다.

[녹취: 관람객] “사실은 너무 빨리 갑자기 좀 잊혀져 버린 것 같아요. 저희 때 같은 경우, 제가 꼬마 때 배울 때 같은 경우는 그런 것들을 많이 배울 수 있었고, 접할 수 있었는데. 6.25라든지 어떤 그런 것들을 많이 잊혀진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무엇보다도 많은 희생을 겪고서 어른들이 어떤 피와 땀을 흘리고 이룬 나라라는 걸 지금의 젊은이들이 기억 해 줬으면 좋겠는데.”

“옛날에 다 고생하고 다 그랬잖아요. 지금은 행복하고 좋지. 기억이 좀 어슴푸레 하긴 하지. 그땐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신도 제대로 못 신고 다닐 때.”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그 노래 혹시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그걸로 우리가 그래서 지금도 아니, 정말 여자애들이 무슨 고무줄 놀이를 그걸로 했지? 그 어린 시절 그 초등학교 때 떠올리면 너무 재미있는 거예요. 내 스스로가 생각해도. 그런 어린 시절의 추억이 여기 오면, 정말 그 노래를 우리가 부를 수밖에 없었다. 이런 게 이제 느껴지거든요. 젊은 층 보다는 70대 층, 이런 분들이 오면 아, 그때 6.25 때 내가 몇 살이었는데. 아니면 80대쯤 되신 분들은 나 들었어, 봤어. 뭐 이런 얘기를 해요. 이런 게 이렇게 새로이 되면 그거에 대한 게 정말 잘 해놨어, 좋아. 이런 말씀들 많이 하시죠. 그래서 이렇게 나오는 데 보람 느끼고.”

[녹취: 현장음]

이번 전쟁역사실 재개관을 계기로 국내 관람객에게는 올바른 역사관 정립의 기회를, 외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한민족의 역사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전쟁기념관 김대중 학예부장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녹취: 김대중,전쟁기념관 학예부장] “나이 드신 분들이 오시면 더 옛날에 우리가 배웠던 그런 내용에다가 요즘 최근에 연구가 많이 된 부분들이 보강이 돼서, 옛날에 배웠던 거하고 조금 차이를 느낄 거예요. 그러나 이것이 오늘날 어떤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지, 그런 것 까지 다 느낄 수 있도록 이렇게 전시를 마련했습니다.”

[녹취: 현장음]

서울에서 VOA 뉴스 박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