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핵실험으로 러시아와의 경협사업 중단 가능성"


지난 2014년 7월 북한-러시아 협력 사업으로 건축된 라진항 부두에서 석탄 선적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4년 7월 북한-러시아 협력 사업으로 건축된 라진항 부두에서 석탄 선적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러시아가 함께 추진하던 경제 관련 사업들이 북한의 4차 핵실험으로 중단될지도 모른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핵실험 이후 러시아의 태도에 변화가 생겨서 그럴 것이란 예상입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여파로 북한과 러시아가 추진하던 경제협력 사업들이 중단될 수 있다고 러시아의 군사전문가가 밝혔습니다.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독립국가연합연구소의 블라디미르 예브세에프 유라시아 통합과장은 최근 러시아의 인터넷 매체인 `폴리트콤' 기고문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북-중 관계 뿐아니라 북-러 관계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말라는 러시아의 요청을 거부함에 따라 러시아가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제한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란 설명입니다.

러시아와 북한은 최근 몇 년 간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협력을 추진해 왔습니다.

지난 12월 초에는 전력협력협정을 체결해 전력 기술 교류와 전력 에너지 공급, 관련 기반시설 건설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러시아는 연해주를 물류기지로 활성화하기 위해 북한, 한국과 함께 라진-하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러시아 하산에서 출발한 물품을 북한 라진항을 통해 한국으로 운송하는 사업으로, 현재 3차 시범운송까지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예브세에프 과장은 이런 사업들이 모두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라진-하산 프로젝트를 비롯해 입국비자 간소화 조치 같은 북-러 간 협력사업들이 모두 중단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핵실험의 영향으로 이런 사업들이 최소한 1년은 동결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예브세에프는 러시아가 한반도에서 추진하려던 장기 사업계획들도 나쁜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가스관으로 러시아에서 북한을 거쳐 한국까지 연결하는 사업과 러시아 전력을 한국에 공급하는 계획, 그리고 철도로 러시아-북한-한국을 연결하는 사업을 예로 들었습니다.

또 러시아 극동개발부와 철도청은 북한 철도망을 현대화하는 작업에 참여할 것을 검토했었지만 이런 계획들도 모두 동결될 것이라고 예브세에프 과장은 전망했습니다.

예브세에프는 이번 핵실험이 북-러 관계에 미칠 영향의 깊이를 가늠하기가 힘들다며, 두 나라의 교역도 크지는 않지만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과 러시아의 교역액은 2014년 기준으로 약 9천만 달러입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