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중국, 영향력 발휘해 북한 책임 물어야"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중국이 대북 제재에 적극 동참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중국이 북한을 제어하는데 영향력을 발휘해 달라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4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 제재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제재 의지를 확인하고 특히 중국에 협조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We’ve been very consistent in our message to Beijing that we want them to continue to use their influence and exert their leadership in the region to hold the North accountable for their provocative behavior.”

중국이 영향력과 역내 지도력을 발휘해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책임을 물으라는 일관된 메시지를 중국에 전하고 있다는 겁니다.

커비 대변인은 제재의 강도를 높이기 위해 국제사회가 일치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핵실험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또다시 거론했습니다.

[녹취: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And as Secretary Kerry said to you himself, that the past approach that China has employed hasn’t been working, and that we’re going to look for – to China to exert its influence and its leadership in a more positive way with respect to holding the North accountable.”

커비 대변인은 중국의 과거 대북접근법이 작동하지 않았다는 존 케리 국무장관의 말을 상기시키면서 중국이 북한의 책임을 묻는데 더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