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이라크에 25년 만에 대사관 운영 재개


국경을 접하고 있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이라크. (자료사진)

국경을 접하고 있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이라크. (자료사진)

사우디아라비아가 25년 만에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대사관 문을 다시 열었습니다.

이라크 외무장관은 사우디가 임명한 타메르 알 사브한 신임 대사에 대한 신임장을 승인했습니다.

이라크 관리들은 14일 외교관들이 양국 관계 강화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우디는 이라크의 독재자 사담 후세인이 쿠웨이트를 침공한 뒤 지난 1990년 바그다드 주재 자국 대사관을 폐쇄했습니다.

이라크 주재 사우디 대사관의 재개는 이라크와 걸프 지역 아랍 국가들 사이에 관계 개선의 신호로 해석됩니다.

수니파 아랍 국가들은 역내 주요 경쟁 상대인 이란과 같은 종파인 시아파 국가 이라크가 너무 친밀한 것으로 간주해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