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대북제재 수위 견해 차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4일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4일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북한의 4차 핵실험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측은 북한에 대해 과거와는 다른 `차별적인' 압박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중국 측은 `합당한' 대응을 거듭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상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북 핵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수석대표의 이번 회담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제재를 놓고 두 나라 간 적잖은 견해차가 드러난 가운데 이뤄져 관심을 끌었습니다.

황준국 본부장은 만찬으로 이어진 이날 회담에서 상황의 엄중함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처 필요성을 강조하며 중국 측의 `건설적' 역할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핵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를 바꾸려면 이전과 `차별적인' 대북 압박이 필요하다며,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우다웨이 대표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합당한' 대응이 돼야 한다며 한국 정부의 입장과는 다른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와 핵 비확산 체제 수호,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위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이어 "각국은 현 상황에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한반도의 비핵화 회담이 협상의 궤도로 회복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발언은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 보다는 6자회담 재개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는 중국 당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황 본부장은 우다웨이 대표에 이어 유엔을 담당하는 리바오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도 면담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오는 19일 모스크바를 방문해 러시아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고르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을 만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