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강력하고 새로운 대북 제재 추진"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오른쪽),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3일 서울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오른쪽),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3일 서울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오늘 (13일) 서울에서 만나 북한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과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세 나라는 북한이 핵실험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강력한 제재 추진에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북한의 제 4차 핵실험에 대응해 과거와는 차별화된 강력한 대북 제재를 추진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아시아대양주국장은 13일 저녁 서울에서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긴급 회동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황 본부장은 회동 직후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미-한-일 3국이 과거와는 다른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압박외교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에 대한 강력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를 위해 가용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황 본부장은 강조했습니다.

[녹취: 황준국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한-미-일 3국은 과거와는 차별화된 압박외교를 통하여 북한이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이러한 강력하고 포괄적인 안보리 제재 결의 채택을 위해 중국과 러시아와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황 본부장은 중국의 대북 제재 참여와 관련해 중국 측 입장이 미-한-일 3국과 같을 수는 없지만 중국이 그간 북한 핵 개발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해온 만큼 충분히 협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도 북한 핵실험에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며 새롭고 의미 있는 대북 제재를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Three countries- US, Japan and South Korea agree…”

13일 회동을 마친 황 본부장은 14일 베이징에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북한의 핵실험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합니다.

우다웨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미-한-일 수석대표 간 논의 내용을 전달받고 중국 측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황 본부장은 또 러시아 측 수석대표인 이고르 마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과 오는 1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동을 가질 예정입니다.

한편 북한의 4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해 오는 16일 일본 도쿄에서는 제 2차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가 열립니다.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과 임성남 한국 외교부 1차관,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해 북한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외교차관 협의회를 계기로 미-한, 한-일 간 외교차관 양자회담 개최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