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 "중국에 건설적 역할 요청"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자료사진)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자료사진)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기 위해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관련해 중국 측에 건설적 역할을 강력하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중국 측과의 회동에 앞서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본부장은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의 회동을 위해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중 간 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중국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 결의 채택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나라이고 북한은 무역의 대부분을 의존하고 있다며 중국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는 물론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점에서도 미-한-일과 중국, 러시아가 다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14일 오후 늦게 우다웨이 대표와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황 본부장은 우다웨이 대표에 이어 유엔을 담당하는 리바오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도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현재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자체에는 찬성하지만 제재의 수위를 놓고 미-한-일 3국과 상당한 견해 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황 본부장이 우다웨이 대표 외에 유엔 담당 부부장과도 회동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에 대한 미-한-일 3국과 중국의 견해 차를 좁히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한-일 3국은 지난 13일 서울에서 열린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회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이들의 이해가 없이는 새로운 결의가 성립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일본 측 이시카네 기미히로 6자회담 수석대표입니다.

[녹취: 이시카네 기미히로 / 일본측 6자회담 수석대표] “중국, 러시아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므로 이들의 이해가 없이 새로운 결의는 성립될 수 없습니다.”

황 본부장은 14일 우다웨이 대표와의 협의에서 13일 이뤄진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의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 측의 건설적 역할을 강력하게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황 본부장은 지난 13일 서울에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회를 갖고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위해 공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오는 19일 모스크바로 가서 러시아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고르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을 만나 5자 간 연쇄 협의를 일단락 지을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