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핵은 우선과제…북 지도자에 관심주고 싶지 않아"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 (자료사진)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 (자료사진)

백악관 고위관리가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인식을 설명했습니다. 정책 우선순위가 매우 높지만 북한 지도부가 원하는 관심을 주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핵 문제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매우 큰 우선과제라고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벤 로즈 부보좌관] “Cleary this is of huge priority to the President…”

로즈 부보좌관은 13일 워싱턴 외신기자클럽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 핵 실험 직후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화를 걸고 대응 방안을 직접 검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전날 새해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데 대해 북한 지도자에게 특별히 관심을 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벤 로즈 부보좌관] “If there is one thing I know about the leader of North Korea; he likes an attention…”

북한 지도자에 대해 아는 한가지는 그가 관심 받기를 좋아하고 오바마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북한을 언급하는데 많은 시간을 쓰는 것을 무엇보다 바랄 것이라는 겁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자국민이 굶주리고 경제상황도 어려운데다 외교 관계도 별로 없는 상황에서 때때로 도발적인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을 하는 것이 국제사회에서 힘을 보여주는 방법이 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벤 로즈 부보좌관] “Cause frankly the way and which you show strength to the world should not be defined by the occasional provocative launch or test of a device while your own people are starving…”

로즈 부보좌관은 중국이 북한에 더 많은 압박을 가할 수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면서 중국의 협조를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한반도 불안정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이해하지만 핵실험을 한 상황에서 현재의 현상 유지 구조는 불안정을 야기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