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수치 여사, 미얀마 평화회의 '모든 소수계 참여' 촉구


미얀마의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12일 네피도에서 열린 평화회의 개막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얀마의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12일 네피도에서 열린 평화회의 개막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얀마의 민주화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모든 소수 민족이 참여하는 평화회담을 촉구했습니다.

수치 여사는 오늘 (12일) 평화회의 개막 연설에서 미얀마 국민들의 요구에 따라 정치권이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킬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늘 개막식에는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과 민 아웅 흘라잉 육군 참모총장도 참석했습니다.

테인 세인 정부는 지난 2011년 집권 이래 반군들과 협상을 진행해 왔습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자치권을 요구하며 수년간 정부를 상대로 무장투쟁을 벌여 온 일부 반군 단체들과 정전 협정을 맺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상당수 반군 단체들은 협상에 참여하기를 거부하고 합의에 서명하지 않은 채 정부를 상대로 한 투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