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 3~4주 걸릴 듯"


북한의 3차 핵실험 후인 지난 2013년 3월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자료사진)

북한의 3차 핵실험 후인 지난 2013년 3월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 등은 앞으로 3~4주 안에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한다는 방침입니다. 미국 등 서방국가들은 과거에 비해 더욱 강력하고 실효성 있는 제재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에서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달 초까지는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례로 볼 때 이번에도 3~4주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면서 “예측은 아직 이르지만 그보다 오래 걸릴 이유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안보리는 지난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 직후 23일 만에 결의안을 채택했고, 이보다 앞선 2009년 2차 핵실험 때는 18일 뒤에 결의안이 나왔습니다.

이 때문에 전례에 따라 이번에도 비슷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이 관계자는 또 결의안 채택이 2월 이후로 늦춰질 경우 2월과 3월 안보리 의장국이 북한과 가까운 베네수엘라와 앙골라여서 결의안 통과에 난항이 예상된다는 일부의 관측에 대해, “의장국이 어떤 나라인지는 결과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2월 둘째 주까지 결의안 초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움직임을 강화해 궁극적으론 3월까지 넘어가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엔주재 한국대표부 관계자도 이날 ‘VOA’에 결의안이 나오기까지 약 3~4주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1월 중 처리가 목표” 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상황에 따라 2월까지 늦춰지더라도 앙골라가 의장을 맡는 3월까지 가는 일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2월과 3월에 북한과 가까운 나라들이 의장국을 맡기 때문에 결의안을 그 전에 처리하려 하는 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강력한 결의안이 조속히 채택돼야 마땅하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한국 정부는 우방국과의 협의를 강화하는 한편 입장이 다른 나라에 대한 설득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한편 이달까지 의장국을 맡고 있는 우루과이 유엔대표부 측은 11일 ‘VOA’에, “미국이 결의안 초안 작업을 하고 있고, 이 작업이 끝나면 회원국들이 협의를 하는 과정을 거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르면 앞으로 2주 안에도 처리가 가능하겠지만 아직 확실한 건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