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독자적 대북 제재 강화 추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독자적인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북한으로의 송금을 전면 금지하고 여행 제한을 강화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 의사를 밝혔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0일 열린 후원회 모임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일본에 중대한 위협이라며, 이에 단호히 항의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미국 등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북한의 행동에 정면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일본이 북한에 대해 보다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며 지난해 자민당이 만든 대북 제재 강화안을 참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민당 납치문제대책본부는 지난해 6월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둘러싼 진전이 보이지 않자 대북 제재를 대폭 강화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자민당은 이 제안에서 북-일 간 납치문제 재조사 합의에 따라 2014년 7월 해제됐던 대북 송금과 인적 왕래 관련 일부 제재를 부활하고 인도적 목적을 제외하고는 대북 송금을 원칙상 전면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또 친북단체인 재일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간부 중 방북 시 재입국 금지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일본은 지난 2006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이후 유엔 대북 제재와 별도로 독자적인 대북 제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