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미·일·중·러 등 6자회담 수석과 연쇄회동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북 핵 6자 회담 당사국들 간 협의가 이번 주 서울과 베이징, 도쿄에서 차례로 열립니다.

한국 외교부는 오는 13일 서울에서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 결과를 토대로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4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를 만날 예정이라고 오늘 (11일) 밝혔습니다.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지난해 12월 3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뒤
약 한 달 만입니다.

특히 대북 제재에 실효적 열쇠를 쥔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이끌어내기 위한 논의도 활발히 벌어질 전망입니다.

외교부는 또 한-러 간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일정도 조율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