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 수소폭탄실험 성공 주장, 미국 분석과 달라"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하게 비난했습니다. 미국은 또 수소폭탄 실험이 성공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의구심을 나타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6일 성명에서 “미국과 전세계 국가들은 북한의 핵실험을 명백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여러 결의들을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역내 미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을 재확인하며 “북한을 핵국가로 용인하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북한의 핵실험은 이런 미국의 결의만 강화시켜 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유엔 안보리와 6자회담 참가국들과 적절한 대응 방안에 대해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안보와 발전을 함께 이루겠다는 북한 정권의 주장은 (병진 노선) 오직 국제 의무와 결의를 준수할 때만 성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백악관은 수소폭탄 실험이 성공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의구심을 나타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초기 분석 결과 “수소폭탄 실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미국의 분석과는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The initial analysis that's been conducted of the events that were reported overnight is not consistent with North Korean claims of a successful hydrogen bomb test."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의 기술 혹은 군사 전력에 대한 미국 정부의 평가에는 변화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미 정보기관들이 새로운 증거를 찾기 위해 분석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미국의 관리들이 이미 한국, 일본의 당국자들과 이번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대응 방안에 대해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어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전보좌관이 이날 백악관에서 추이톈카이 미국 주재 중국 대사와 만나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긴밀히 조율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어니스트 대변인은 현재 미국의 구체적인 대북 제재 방안이나 조치에 대해서는 결정된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