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상응한 대응할것"


미국 수도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수도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거듭 지적하는 한편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상응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수소폭탄 핵실험 주장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는 현 단계에서 북한의 수소폭탄 핵실험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과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5일 밤 각각 발표한 성명에서 "한반도 내 북한의 핵실험장으로 알려진 장소 인근에서 발생한 지진 활동을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역내 동반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과 국무부는 그러나 북한의 핵실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어떠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서도 비난하며, 북한이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한국 등 역내 동맹국들에 대한 보호와 방어를 계속할 것이며 북한의 모든 도발에 대해 상응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도 북한의 움직임에 대해 역내 동반국들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상황을 주시하고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현재로선 북한 주장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없지만,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어떤 위반도 규탄하며 북한에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또 북한이 2006년 첫 핵실험을 한 뒤 두 차례 추가 실험을 강행한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