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핵실험 대가 치르게 할 것...국제사회 공조 모색"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6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6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갑작스런 수소폭탄 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며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력한 추가 제재 조치는 물론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 대응에도 나설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 상황을 인식하고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 등을 통해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그동안 우리와 국제사회는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임을 누차 경고해 왔습니다. 이제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력 하에 북한이 이번 핵실험에 대해 반드시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한국과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안보리 결의를 무시하고 4차 핵실험을 강행했다면서 이는 민족의 생존과 미래를 위협하는 일일 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와 안정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번 실험이 정말 북한의 주장대로 첫 시험용 수소폭탄 실험이라면 이는 동북아시아 안보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은 물론 북한 핵 문제의 성격도 달라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이번 핵실험은 벌써 4번째 실험으로서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나 북한이 이번 핵실험을 첫 시험용 수소폭탄 실험이라고 주장하는 만큼 동북아의 안보지형을 뒤흔들고 북한 핵 문제의 성격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가능이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만약 또다시 도발한다면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은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 발표 직후 낸 한국 정부 성명에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고 4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1차장은 북한이 핵실험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면서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녹취: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정부는 북한이 어떠한 경우에도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 보유를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규정된 대로 모든 핵무기와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폐기할 것을 강력이 요구한다.”

조 1차장은 아울러 한국 국민의 생명과 한국의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추가 도발에 대해서도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 외교부는 6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의 이번 4차 핵실험은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주변국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성남 한국 외교부 1차관입니다.

[녹취: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 “미-일-중-러 등 주변국과의 외교적인 공조 방안, 또 이번 사태를 안보리에서 어떻게 다뤄나갈지 등에 대해 여러 가지 대책을 상부의 지침을 바탕으로 해서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군 당국도 6일 오전 북한의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 지진 관련 보도가 나온 직후,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하고 비상대응체제에 들어갔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 상황에 대해 미-한 군 당국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면서 대북 경계-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군의 대기분석 특수정찰기인 WC-135, ‘콘스턴트 피닉스’가 6일 일본 오키나와 기지에서 발진해 북한 풍계리 일대의 대기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정찰기는 동체 옆에 달린 엔진 형태의 대기 표본수집 장비로 방사성 물질을 탐지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한편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은 6일 오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와 커티스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을 면담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미-한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 확고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양자, 다자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는데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