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4차 핵실험 실시..."첫 수소탄 성공" 주장


6일 북한 평양 기차역 광장에서 주민들이 4차 핵실험 실시 관련 발표를 보고 있다.

6일 북한 평양 기차역 광장에서 주민들이 4차 핵실험 실시 관련 발표를 보고 있다.

북한은 오늘 첫 수소탄 핵실험을 실시해 완전한 성공을 거뒀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면서도 실제 수소폭탄 실험이었는지 여부에 대해선 확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평양시각으로 6일 낮 12시 특별 중대보도를 통해 첫 수소탄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노동당의 전략적 셈법에 따라 6일 오전 10시 첫 수소탄 실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소폭탄까지 보유한 핵 보유국의 반열에 올랐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역사에 특기할 수소탄 시험이 가장 완벽하게 성공함으로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수소탄까지 보유한 핵 보유국 전열에 당당히 올라서게 되었으며 우리 인민은 최강의 핵 억제력을 갖춘 존엄 높은 민족의 기개를 떨치게 되었다.”

북한이 핵실험을 한 것은 지난 2006년과 2009년, 2013년에 이어 네 번째지만 수소탄 실험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수소폭탄은 수소의 원자핵이 융합해 헬륨의 원자핵을 만들 때 방출되는 에너지를 이용한 폭탄입니다. 핵 융합으로 발생하는 에너지가 핵 분열에 의한 에너지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수소폭탄은 원자폭탄의 수 백 배 위력을 발휘합니다.

북한이 과거 세 차례 감행한 핵실험은 핵 분열 원리를 활용한 원자탄 실험이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 때문에 이번 실험에 대해 자신들의 핵 무력 발전에 보다 높은 단계라고 언급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와 함께 수소탄 실험이 미국 등 적대세력들의 핵 위협으로부터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며 미국의 적대정책이 근절되지 않는 한 핵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발표 두 시간 전인 오전 10시쯤 지진을 감지했습니다.

한국 기상청은 지진의 발생 위치가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이라고 최종 확인했습니다.

또 지진 규모는 4.8로 분석했습니다. 이는 3차 핵실험의 4.9보다 약한 규모입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완전한 수소폭탄을 개발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며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측정된 지진 규모가 수소폭탄으로 보기에 턱없이 작기 때문에 북한의 주장이 과장일 수 있다는 겁니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3차 핵실험의 위력은 7.9㏏이었고 이번엔 6.0㏏였습니다. 수소폭탄이라면 실패했더라도 수 십t의 위력이 나와야 한다는 게 국가정보원의 설명입니다.

이 때문에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수소폭탄의 전단계인 증폭핵분열탄을 실험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증폭핵분열탄은 핵폭탄 내부에 이중수소와 삼중수소 또는 리튬-6을 넣어 핵분열 반응의 효율을 높인 핵무기입니다. 위력은 일반적인 핵 폭탄의 2~5배 수준입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는 과거 세차례 핵실험과는 다른 종류의 핵실험을 했을 가능성이 크지만 성공하지 못한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장용석 박사 /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3차 핵실험과 달리 새로운 핵무기를 실험했을 가능성이 있고 그런 점에서 증폭핵분열 무기나 수소폭탄일 경우를 배제할 순 없지만 핵실험으로 발생한 지진 규모가 3차 핵실험과 별반 다를 바 없다는 점에서 증폭핵분열 무기라고 하더라도 성공보다는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북한은 또 과거 핵실험 때와는 달리 이번 실험에 대해 미국과 중국에 미리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1, 2, 3차 핵실험 땐 하루 이틀 전 미국과 중국에 통보를 했는데 이번에는 그런 조치 없이 기습적으로 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정보원은 핵실험의 종류와 기습 핵실험을 실시한 배경 등에 대해 정밀한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