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지난달 안보리 의장국 성과로 '북한인권 논의' 꼽아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달 10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하고 있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달 10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달 유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주요 활동 가운데 하나로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논의를 꼽았습니다. 특히 북한 정부의 인권 침해가 국제 안보와 평화에 중대한 위협이라는 점을 지적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유엔 안보리 의장국을 맡았던 미국이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논의를 중요한 성과 가운데 하나로 꼽았습니다.

미 국무부는 4일 공식 블로그인 ‘딥노트’를 통해 지난달 안보리 의장국으로서의 주요 활동 결과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국이 세계인권의 날인 지난달 10일 자국민에 대한 북한 정부의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인권 침해에 대해 논의하는 중요한 회의를 주재했다는 겁니다.

국무부는 이 회의가 주목할 만한 회의였다며, 특히 사만다 파워 유엔대사가 북한 정부의 인권 침해가 국제 안보와 평화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한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시 파워 대사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파워 대사] "I would like to ask those countries that ……"

북한 정부의 조직적인 고문과 기아, 반인도적 범죄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파워 대사는 북한의 상황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안보리가 계속 북한인권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특히 북한인권 침해의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계속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2014년 12월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이날 회의에서 많은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정권의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반면 이날 회의에서 중국과 러시아, 베네수엘라와 앙골라 등 4개 이사국은 안보리에서 개별 국가의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