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박연미 수기, '뉴욕타임스' 추천도서 선정


탈북 대학생 박연미 씨가 지난해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 인권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탈북 대학생 박연미 씨가 지난해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 인권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유력 언론이 탈북자 박연미 씨의 영문 회고록을 2015년 여성 관련 추천 도서로 선정했습니다. 박 씨의 회고록을 통해 억압적인 정권을 탈출한 사람들이 어떤 과정을 겪는지 잘 알 수 있다는 평가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자 박연미 씨의 영문 회고록 ‘살기 위하여: 자유를 향한 북한 여성의 여정 (In Order to Live: A North Korean Girl’s Journey to Freedom)’가 `뉴욕타임스' 신문이 선정한 추천도서에 뽑혔습니다.

`뉴욕타임스'가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 ‘세계의 여성’은 최근 발표한 ‘2015년 여성 관련 도서 15권’ 가운데 하나로 박 씨의 회고록을 선정했습니다.

이 신문은 올해 21살의 탈북자 박연미 씨가 회고록을 통해 악명 높은 북한에서 한 가족이 어떤 끔찍한 삶을 살고 있는지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박 씨의 회고록은 억압적인 정권을 탈출한 사람들이 어떤 과정을 겪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씨가 지난해 9월 세계적인 출판사 ‘펭귄’을 통해 출간한 이 회고록에는 1993년 북한에서 태어나 13살에 탈북한 저자가 한국에 입국하기까지 힘겨웠던 2년 간의 여정이 담겼습니다.

박 씨는 특히 2007년 중국으로 탈북한 후 자신의 눈 앞에서 어머니가 성폭행 당하는 장면을 목격했고, 중국을 떠나 몽골로 가다가 고비사막에서 죽을 위기를 맞았던 일을 자세히 전하고 있습니다.

2009년 한국에 정착한 박 씨는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면서, 동시에 북한인권 운동가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인권감시기구 ‘유엔 워치’ 등 20여 개 국제 인권단체가 공동 주최한 ‘제7차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제네바 정상회의’에서 연설했습니다.

당시 박연미 씨는 북한에서는 지난 70년 간 김 씨 독재정권이 주민들을 억압했다면서, 국제사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탈북자] "No dictatorship gives up power without demand.."

국제사회의 요구가 없는데도 독재를 포기할 독재정권은 세상 어디에도 없다는 겁니다.

박 씨는 2014년에는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열린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에서도 연설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선전매체들에 ‘인권모략극의 꼭두각시 박연미’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박 씨의 주장을 허위라고 주장했고, 박 씨는 이런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