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한국 입국 탈북자 1277명...김정은 체제 후 급감


한국의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 시설인 '하나원'에서 탈북자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의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 시설인 '하나원'에서 탈북자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 수는 모두 1천277 명으로 집계됐다고 한국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이는 김정은 체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직전인 2011년 한 해 동안 기록한 2천706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규모입니다.

김정은 체제 들어서 탈북자 수가 줄어든 것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지시로
국경 단속과 감시가 강화된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또 지난해 한국 입국 탈북자 가운데 여성은 1천25명으로 전체의 80.3%를 차지했습니다.

여성 비율이 80%선을 넘은 것은 지난해가 처음입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