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타이완, 1월초 위안부 협상 돌입


린융러 타이완 외교부장 (자료사진)

린융러 타이완 외교부장 (자료사진)

일본이 한국에 이어 타이완과도 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교섭에 나설 예정입니다.

타이완 중앙통신은 1일 타이완과 일본이 이달 초 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교섭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린융러 타이완 외교부장은 지난달 30일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1월 초부터 일본과의 협상이 진행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오는 6일부터 관련 회의가 열린다며 이를 위해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할 것이라고 린 부장은 전했습니다.

린 부장은 아울러 한국과 일본이 최근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를 이룬 만큼 일본 측으로부터 한국과의 후속 조치에 관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타이완에는 현재 4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생존해 있는 가운데, 정부는 위안부를 주제로 한 박물관 건립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1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일본이 국가적,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철저한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한일 양국 간의) 이번 합의는 철두철미 국제적 정의와 피해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한 정치적 흥정의 산물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