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신년사에 "대화의 문 열려있어"


지난 달 11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제1차 차관급 남북 당국회담 1차 전체회의가 열렸다. 남측 수석대표인 황부기 통일부 차관(왼쪽 2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오른쪽 2번째)이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달 11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제1차 차관급 남북 당국회담 1차 전체회의가 열렸다. 남측 수석대표인 황부기 통일부 차관(왼쪽 2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오른쪽 2번째)이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해 남북 간 대화의 문을 열어 놓고 평화통일의 한반도 시대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입장은 확고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관계와 관련해 북한도 8·25 합의를 비롯한 남북 합의를 존중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을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남북관계의 발전과 평화통일 기반 구축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직시하고 남북 간 신뢰를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 제1위원장의 올해 신년사의 특징에 대해선 제 7차 당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경제와 인민생활 향상 등 내부과제 제시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