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반테러법 통과...해외 인터넷기업 암호 키 요구 등 논란


27일 중국 베이징 쇼핑 중심가에서 무장한 공안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27일 만장일치로 반테러법을 의결했다.

27일 중국 베이징 쇼핑 중심가에서 무장한 공안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27일 만장일치로 반테러법을 의결했다.

중국의 의회인 전국인민대표대회가 논란을 빚었던 반테러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전인대가 어제 (27일) 만장일치로 반테러법을 의결했다며, 이 법은 중국 내 테러에 대응하고 전세계 안전을 유지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법은 해외 첨단기술 업체들이 암호 키를 포함한 중국 당국의 정보 제공 요구에 따르도록 하고 있습니다. 암호 키는 디지털 자료를 암호화 하는 데 사용하는 비밀번호를 말합니다.

미 백악관은 올해 초 중국이 이 같은 내용의 반테러법 초안을 공개하자 비난을 가했습니다.

당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만일 중국 기업들이 미국 내에서 사업하기를 원한다면 그 같은 암호 키 제공 의무화 조항은 수정돼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미국의 이 같은 비판을 일축하고, 중국 정부는 위구르족 이슬람 교도들이 몰려 있는 북서부 신장지구 등지에서 즉각적인 테러 위협에 직면해 있다며 반테러법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