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외교장관 28일 회담…"군 위안부 문제 담판"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지난 6월 일본 도쿄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지난 6월 일본 도쿄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 회담이 28일 서울에서 열립니다. 이번 회담은 일본 군 위안부 문제의 최종 타결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어서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8일 방한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갖는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기시다 외무상에게 일본 군 위안부 문제를 올해 안에 타결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할 것을 전격 지시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한 지 하루 만에 공식 발표가 나온 겁니다.

이처럼 기시다 외무상의 방한이 아베 총리의 특명에 따라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인 만큼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위안부 문제의 최종 타결을 위한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유창호 한국 외교부 공보담당관입니다.

[녹취: 유창호 외교부 공보담당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대신이 12월 28일 당일 일정으로 방한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일본 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양국 간 현안 및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한-일 양국은 외교장관 회담 하루 전인 27일에는 서울에서 위안부 문제 협의를 위한 제12차 국장급 협의도 갖습니다.

국장급 협의에는 한국에선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그리고 일본에선 이시카네 기미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합니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일 첫 정상회담에서 가능한 조기 타결을 위해 협의를 가속화하자고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절차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한-일 정상회담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이뤄진 국장급 협의에서 이렇다 할 돌파구를 찾지 못한 상황에서 두 나라 외교수장들이 직접 만나기 때문에 군 위안부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한 담판이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외교장관 회담에 하루 앞서 국장급 협의가 열려 사전조율에 나선다는 점 또한 외교장관 회담에서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외교가에선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엇갈린 전망들이 나오고있습니다.

일본이 과거와 달리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르면 올해 안에 늦어도 내년 초에 최종 합의가 가능하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최근 군 위안부 타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카드를 조금씩 보도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기금 설립과, 책임과 사죄의 뜻을 담은 아베 총리의 서신 등을 조건으로 한국이 두 번 다시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지 않는다는 확약을 받는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하지만 한-일 간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이 해소되지 않은 때문에 최종 타결을 섣불리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많습니다.

일본이 진전된 제안을 내놓고 성의 있게 협상에 나선다고 하더라도 위안부 문제 언급을 더 하지 않겠다는 확약을 조건으로 내세울 경우 한국 정부가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