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환구시보 "유엔총회 반대표, 북한인권 지지 의미 아냐"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중국 관영언론이 북한인권 결의안에 대한 유엔총회 표결에서 중국이 반대표를 던진 것과 관련한 사설을 실었습니다. 중국의 반대표가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지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란 지적인데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그동안 중국 정부가 취해온 입장에 비춰볼 때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집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이 유엔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 반대한 것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지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중국 관영언론이 강조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국제문제 자매지인 ‘환구시보’와 그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18일 자 사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두 매체는 중국이 반대표를 던진 것은 다른 나라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근거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설은 오히려, 일부 중국 국민은 유엔총회 표결에 대해 정부와 다른 견해들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북한을 규탄하는 국제사회 움직임에 중국도 합류하기를 바라고 있다는 겁니다.

사설은 이들 중국인들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 언론들의 비우호적인 보도들에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습니다.

또 북한이 모란봉 악단의 베이징 공연을 갑자기 취소한 것도 중국인들의 감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설은 중국 정부가 국내의 일부 압력에도 불구하고 반대표를 던졌다는 사실을 북한이 알아야 한다면서, 북한은 이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당국은 보다 긍정적인 환경을 제공해 중국 대중들이 북한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설은 어느 정도의 외부적 압력이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중국도 서방세계에서 다수의 인권 개념을 채택한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중국의 관영매체가 북한 내 인권 문제를 간접적으로나마 지적한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북한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 비판에 대해 정치적 모략이라며, 북한에는 인권 문제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유엔총회는 지난 17일 북한의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안보리에 북한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회부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북한인권 결의안을 압도적인 다수의 찬성으로 통과시켰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러시아 등 다른 18개 나라들과 함께 결의안에 반대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