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대사, 피습 9개월만에 민화협 토론회 다시 참석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피습 9개월여 만인 18일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토론회'에 다시 참석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피습 9개월여 만인 18일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토론회'에 다시 참석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오늘(1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민화협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9개월 전 이 단체 토론회에서 강연하기 위해 참석했다가 흉기 공격을 받아 큰 부상을 입었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한반도 평화와 미-한 관계 발전 방향’을 주제로 한 오늘 강연에서 한반도 통일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현재 미-한 동맹은 최상의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피습 당시 현장에서 도움을 준 분들과 사건 이후 한국민들이 보내준 관심과 성원에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며, 사건 이후 한국에 대한 애정이 더욱 깊어졌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