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일 4주기 '차분'..."3년상 끝난 때문"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4주기를 맞아 추모 분위기를 끌어올리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향한 충성을 독려했다고 1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4주기를 맞아 추모 분위기를 끌어올리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향한 충성을 독려했다고 1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4주기를 맞았지만 예년과는 달리 차분한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사망 4주기인 어제 (17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당과 군, 내각의 간부들과 김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중앙추모대회 등 눈에 띄는 대규모 추모 행사를 진행했다는 보도는 내보내지 않았습니다.

지난 3년 간 김 위원장의 기일에 즈음해 대규모 추모대회를 열고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것과는 사뭇 대조적이어서 올해는 상대적으로 소규모로 행사를 치른 게 아니냐는 관측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김 위원장에 대한 3년상이 지난해 끝났기 때문에 올해부터 차분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