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금강산 관광, 국제사회 우려 감안해 다뤄야"


정준희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정준희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주장하는 금강산관광 재개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우려를 고려해 다룰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금강산관광 대금 지급 문제가 유엔 안보리 결의상 대량 현금 이전 금지 조항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해한국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가 기본적으로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과 활동을 차단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금강산관광 사업의 경우에도 이런 안보리 결의의 목적과 국제사회의 우려를 감안해 다뤄 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