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한, 13종 생물작용제 보유...유사시 사용 가능"


장경수 한국 국방부 정책기획관(왼쪽)과 주한미군사 헤드룬드 기획참모부장이 17일 서울 용산구 주한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오산기지 탄저균 배달사고 관련 미한 합동실무단 운영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장경수 한국 국방부 정책기획관(왼쪽)과 주한미군사 헤드룬드 기획참모부장이 17일 서울 용산구 주한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오산기지 탄저균 배달사고 관련 미한 합동실무단 운영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주한미군의 탄저균 배달 사고를 조사해온 미-한 합동실무단은 오늘(17일) 주한미군 용산기지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이 탄저균과 페스트균 등 생물학 작용제 13 종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를 테러나 전면전에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미-한 간 연합훈련과 생물방어 협력을 확대하고 생물방어 연습을 계속 추진하는 등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실무단은 강조했습니다.

또 미-한 두 나라가 점증하는 북한의 생물 위협과 전세계적인 생물 테러 위협에서 한국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양국 간 생물방어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