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총장 "방북 문제, 북한과 계속 논의 중"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자신의 북한 방문을 위한 협의가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능한 한 빨리 방북 시기가 결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 당국자들과 자신의 북한 방문 문제를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반기문 사무총장] "There is a still under discussion with authorities of..."

반 총장은 16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능한 한 빨리 자신의 방북과 관련해 상호 편리한 시기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화해를 위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한 간에 8.25 합의와 이산가족 상봉 등 고무적인 상황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얼마 전 열린 남북 당국회담에서 기대했던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좌절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반기문 사무총장] "I sincerely hope that the parties will continue to engage……"

반 총장은 남북한이 대화와 교류, 협력을 통해 화해를 이루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자신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그리고 한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남북한의 그 같은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반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자신의 방북 문제와 관련해 아무런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달 18일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반 총장의 방북 추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후 지난달 23일, 미국 뉴욕의 한국대표부에 마련된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소에서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능한 이른 시일 안에 북한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