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공화당 경선후보 토론회, 안보 현안 집중


15일 미국 라스베가스 시에서 열린 공화당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논쟁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벤 카슨, 토널드 트럼프, 테드 크루즈, 젭 부시 후보.

15일 미국 라스베가스 시에서 열린 공화당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논쟁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벤 카슨, 토널드 트럼프, 테드 크루즈, 젭 부시 후보.

내년에 실시되는 미국 대통령 선거의 공화당 경선 후보들이 어제(15일) 진행된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국가안보 현안들을 놓고 충돌했습니다.

어제 토론의 전반부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이슬람 교도 일시 입국 금지 제안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종교가 아니라 안보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자신의 제안을 옹호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또 무소속 출마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사회자의 그 같은 물음에 자신은 정직하다며 만일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결정되지 않는다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대해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트럼프 후보는 혼란스러운 후보라며, 혼란스러운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어제 토론에서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트럼프 후보를 견제하기 보다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을 공격하는데 집중했습니다.

크루즈 의원은 오바마 대통령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과의 전쟁에서 변죽만 울리고 있다며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테러분자들을 색출해 사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미국 정보당국의 대규모 감시 활동에 반대하는 크루즈 의원의 입장을 일축하며 보다 철저한 감시장치 마련을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