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광운대 신상진 교수] 모란봉악단 공연 취소 배경과 북-중 관계 전망


북한 모란봉악단이 12일 북한으로 돌아가려고 중국 베이징의 호텔을 나서고 있다. 이들은 이날 베이징 국가대극원 공연을 몇 시간 앞두고 갑자기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모란봉악단이 12일 북한으로 돌아가려고 중국 베이징의 호텔을 나서고 있다. 이들은 이날 베이징 국가대극원 공연을 몇 시간 앞두고 갑자기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모란봉악단이 첫 해외공연인 베이징 공연을 돌연 취소하고 귀국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관계 개선 분위기를 보이던 북-중 관계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광운대학교 신상진 교수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문) 지난 12일 모란봉악단이 베이징 공연을 불과 3시간 앞두고 공연을 전격 취소하고 북한으로 급히 돌아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상 초유의 사태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데 어떻게 된 일입니까?

문) 모란봉악단이 갑자기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한 배경에 대해 여러 추측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과 중국 모두 이번 사태의 내막을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체면을 중시하는 중국으로서는 난감한 상황일 것 같은데, 중국 입장은 어떨 것으로 보십니까?

문)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수소폭탄 보유’ 발언 때문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고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의 공연 관람이 성사되지 않아 북한이 불만을 품었다는 추측도 있습니다. 둘 다 어느 정도 신빙성 있게 들리는데요, 어떻습니까?

문) 이번 모란봉악단의 갑작스런 베이징 공연 취소 배경에 어떤 일이 있었을 것으로 보십니까?

문) 모란봉악단의 첫 해외공연이었고 모란몽 악단은 김정은 제1위원장의 ‘악단 정치’의 결정판인 만큼 이번 공연에 상당히 큰 관심이 모아지지 않았습니까? 이번 공연이 갖는 의미와 그 중요성이 어느 정도였습니까?

문) 북한은 모란봉악단의 이번 공연을 통해 북-중 우호관계를 전세계에 과시하려 했던 것 같은데요, 공연 취소로 북한에 안게 될 부담감이 꽤 클 것 같습니다. 북-중 관계에 찬물이 뿌려졌다고 봐도 될까요?

문) 김정은 제1위원장의 방중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 같은데, 당분간은 방중이 어렵지 않을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