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이모부 "권력 비정함 무서워 미국 망명"


지난 2일 강용석 변호사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이모 고영숙 부부를 대리해 탈북자 3명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국내 법원에 낸다고 밝혔다. 오른쪽이 고영숙의 남편인 리강 씨.

지난 2일 강용석 변호사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이모 고영숙 부부를 대리해 탈북자 3명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국내 법원에 낸다고 밝혔다. 오른쪽이 고영숙의 남편인 리강 씨.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 위원장의 이모부인 리강 씨가 미국으로 망명한 뒤 처음으로 한국 언론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리 씨는 자신의 망명은 권력의 비정함을 느꼈기 때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말 서울을 방문해 명예훼손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의뢰하고 곧바로 출국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 위원장의 이모부인 60살 리강 씨는 지난 1998년 부인과 함께 스위스에서 미국으로 망명했습니다.

리 씨의 부인 고용숙은 김 제1 위원장의 생모인 고용희의 여동생입니다.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리 씨는 지난 8일 `연합뉴스'와의 국제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은 권력에 대한 무서움 때문에 미국으로 망명을 결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리 씨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옆에서 거의 20년을 보내며 30살 전후에 권력의 꼭대기에 올랐지만, 김정일이 물러나고 나서 벌어질 일이 걱정됐고 처의 언니인 고용희와 가까이 있는 게 좋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리 씨는 또 미국 망명 당시 김 제1 위원장의 생모인 고용희의 치료를 주선하려는 목적도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의 처가 미국의 의학 수준이 높다며 희망을 품었다는 것입니다. 유선암 진단을 받은 고용희는 2004년 6월 프랑스 파리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리 씨는 이와 함께 `KBS'와의 인터뷰에서는 처와 함께 스위스에 머물 당시 10대였던 김 제1 위원장과 여동생 김여정의 뒷바라지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신과 아내가 유학 중인 유년기의 김정은과 김여정의 숙식을 돌본 게 사실이며 김정은은 운동을 좋아했고, 김여정은 사람들과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성격이었다고 기억했습니다.

리 씨는 김 제1 위원장이 고모부인 장성택을 처형한 것과 관련해 `KBS'와의 인터뷰에서는 답변을 피했지만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는 ‘상상이 안 간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 제1 위원장의 배다른 형인 김정남과 그의 아들 김한솔이 장기간 해외에 머물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장성택 부장이 이들을 책임져 자신들은 간섭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김정남은 북한에서는 없는 존재’라고 표현했습니다.

리 씨는 또 논란이 된 김 제1 위원장의 생모의 이름은 고영희가 아니라 고용희가 맞고, 이모, 그러니까 자신의 처의 이름은 고용숙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매의 이름의 돌림자가 한자로 ‘얼굴 용(容)’자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첫 번째 부인의 언니인 성혜랑과 딸 부부는 프랑스로, 아들 이한영은 1980년대 초반 한국으로 망명했습니다.

또 리 씨 부부마저 미국으로 망명해 김 제1 위원장의 가까운 친인척의 상당수가 해외를 떠돌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